홍선주 김소희에 한방먹인후 인터뷰

Posted by hitenmitsurugi
2018.02.22 03:47 ★Hot Issue(종합)★/Hot Issue(사회)



배우 홍선주가 JTBC '뉴스룸' 에서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익명으로 인터뷰한 사람이 자신이라고 21일 밝혔는데요.


이 날 홍선주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 페이스북에 “접니다.  JTBC '뉴스룸'에서 손석희 아나운서와 전화 인터뷰를 하고 영상 인터뷰까지 한 사람 접니다. 김소희 선배님. 저 찾으셨다고요? 해명하고 싶으시다고요? 찾으셨으니 하세요. 지현이 외 다른 사람들 JTBC에 연결시켜준 것도 저고요. 뉴스1 기자와 통화하며 기자회견 질의응답도 상의했습니다.” 라고 앞서 김소희 대표의 인터뷰 거짓 주장에 대해 반박했습니다.




한 편 19일 홍선주가 익명으로 JTBC '뉴스룸' 과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2004년과 2005년에 성폭력을 당했고...안마라는 이름으로 수위를 넘어서는 행위를 강요받았습니다. 또 가슴 쪽에 갑자기 손을 넣어 피한 적도 있으며...발성을 키워야 한다는 이유로 사타구니 쪽에 막대기나 나무젓가락을 꽂고 버티라고 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나에게 ‘이윤택이 안마를 원하니까 가 봐’ 라며 등을 떠민 건 한 여자 선배였어요. 김소희 대표는 이윤택의 조력자처럼 후배를 초이스하고 안마를 권유했는데...제가 거부하자 저의 가슴팍을 치면서 ‘왜 이렇게 이기적이야? 너만 희생하면 되는데 왜 그러냐?’ 라고 말했어요.  그 눈빛이 아직까지 잊혀지지가 않습니다.” 라고 김소희 대표를 고발하는 내용도 인터뷰 했었는데요.




바로 방송의 이 내용을 보고 김소희 대표가 발끈하여 19일 지인의 SNS 계정을 빌려 "저희 극단이 잘못한 일로 책임감은 매우 크지만 JTBC '뉴스룸' 에 나온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고...저도 너무 놀라 지금 손이 떨립니다. 방송국 측에 현재 정정신청을 했으며...인터뷰한 사람이 누구인지는 모르겠지만 사실을 밝히는 데 필요한 조치가 있다면 다 할 것입니다." 라고 익명인터뷰가 거짓이라고 반박하였고...이를 보고 화가 난 홍선주가 자신의 실명까지 공개하는 초강수를 두며 재반박에 나섰던 것입니다.




홍선주가 실명 공개라는 초강수를 띄우며 압박하자 결국 김소희 대표가 꼬리를 내렸는데..."그 시절에 어떻게 살았는지 기억이 잘 나지않아서 벌어진 실수였습니다. 당시 홍선주에게 상처를 준 사실에 대해 미안하다고 사과했습니다." 라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습니다.




김소희에게 제대로 한 방을 먹인 홍선주는 이번엔 당당하게 실명으로 용기를 내서 이윤택 연출가에 대한 제보를 하게 된 여러 상황들에 대해 인터뷰를 했는데요.

앞서 익명으로 언론사에 자신이 보고 겪은 것을 제보했는데...언론에 직접 나서게 된 계기가 궁금하다.


언젠가는 터져야 한다고 생각했고...제가 2000년부터 마지막으로 극단을 나온 2011년까지 너무나 많은 친구들이 아픔을 겪는것을 봐왔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도와주지 못했던 미안한 마음도 있었기 때문이기도 하구요.




오늘(21일) 오전 연희단거리패 소속 오동식 씨가 '나의 스승을 고발한다' 라며 이윤택 연출가의 사과 기자회견이 변호사 자문과 리허설까지 마친 '만들어진 결과물'이라는 점을 밝혔는데 이 글을 보았나?


 

그게 제가 실명을 공개하게 된 계기입니다.


오동식 씨가 그런 폭로를 했다는 것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했나?


크게 놀라진 않았습니다. 원래는 마음도 약하고 겁도 많은 스타일인데 '용기를 많이 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고...지금도 힘들어 하고 있을것 같습니다.




이윤택 연출의 기자회견이 '연출'이었다는 것이 드러났는데.....


선생님을 11년 동안 봐왔기때문에...기자회견을 한다는 얘기 들었을 때부터 측근들에게 리허설이나 이런 준비들을 분명히 할 거라고 얘기했었고 충분히 예상하고 있었던 일이어서 많이 놀라진 않았습니다.



이윤택 연출가가 아무리 극단은 물론이고 연극계 내에서도 어마어마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었다 하더라도 어떻게 그런 일이 십수년간 반복될 수 있었는지 의아해하시는 분들도 많은데 구조적 한계인가?


일반인 분들은 '어떻게 저런 일이 오랫동안 벌어질 수가 있지?' 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을거에요. 하지만 그곳은 굉장히 폐쇄적인 곳이고...이윤택 선생님 한 명을 두고 나머지가 그 밑에서 거의 상하 주종 관계로 일하다보니 이 선생님이 왕이기도 하고 신이기도 하고 그랬어요. 누군가는 독재자라고도 표현하더군요. 선생님도 자주 그런 말을 하셨어요. '연극은 민주주의가 없다. 공산주의여야 한다' 라고.....




이윤택 연출가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나?


지금 제 마음도…..(한숨) 제가 사실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셨어요. 사실 선생님을 저를 배우로 태어나게 해 주신 연극적 아버지라고 믿었고...제2의 아버지라고까지 생각했었는데 그 사랑이 너무 커서 제가 받은 피해도 제가 다 감수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지금도 제 아버지를 고발하는 마음이고 '너 당해 봐라' 이런 마음으로 하는 게 정말 아니에요. 복수라고만 생각하지 마시고 진짜 아버지를 고발하는 것처럼 제 마음도 정말 편치 않고 많이 아프다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라고 홍선주는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는 제보를 한 것에 대한 진솔한 심경을 이야기 하였습니다.


최율 조재현 저격 그녀는?

어금니아빠 이영학 사형 집행NO?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이윤택 연출가 성추행인정 과거는?

Posted by hitenmitsurugi
2018.02.15 01:40 ★Hot Issue(종합)★/Hot Issue(사회)




국내 연극계의 대표적인 연출가이자 극작가인 이윤택(66) 극단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자신의 성추행 혐의를 인정하고 활동을 잠정 중단하겠다고 밝혔는데요.




극단 연희단거리패는 “이윤택 예술감독이 과거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근신하겠다는 입장을 전했고...이 감독의 연출로 오는 25일까지 진행하기로 한 작품 ‘수업’을 포함해 모든 공연을 중단하기로 하였습니다.” 라고 14일 극단 미인의 김수희 대표의 Me Too 폭로에 대한 입장을 알렸습니다.




이윤택 연출가의 활동 중단의 발단이 되었던 내용을 살펴보면...14일 새벽 대학로에서 주목받는 젊은 연출가이자 극단 미인의 대표인 김수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Metoo=나도 당했다' 운동에 동참하는 글을 남겼는데요.



김수희 대표는 "10년도 전의 일이다. 극단 일이 워낙 많고 힘들다 보니 버티는 동기가 거의 없었고...내가 중간 선배쯤 되었을 때 '오구' 지방공연에 전 부치는 아낙으로 캐스팅이 되었다.  주로 사무실에서 기획 업무를 많이 했지만 공연이 많다보니 나같이 연기에 재능이 없는 사람도 작품에 투입이 되곤했다." 




"여관방을 배정받고 후배들과 같이 짐을 푸는데 여관방 인터폰이 울렸다. 밤이었다. 내가 받았고 전화 건 이는 연출이었다. 자기 방 호수를 말하며 지금 오라고 했는데...왜 부르는지 단박에 알았다. 안마를 하러 오라는 것이다."




"그는 연습 중이든 휴식 중이든 꼭 여자 단원에게 안마를 시켰다. 그게 본인의 기를 푸는 방법이라고 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작업을 이어나갈 수가 없다고 해서 안 갈 수 없었다. 그 당시 그는 내가 속한 세상의 왕이었다."

"문을 열고 들어가니 그가 누워있었다. 예상대로 안마를 시켰다. 얼마쯤 지났을까 그가 갑자기 바지를 내리고...자기 성기 가까이 내 손을 가져가더니 성기 주변을 주무르라고 했다. 내 손을 잡고 팬티 아래 성기 주변을 문질렀다."




"나는 손을 뺐다. 그리고 그에게 ‘더는 못하겠습니다.’ 라는 말을 꺼냈다. 그의 방에 들어와 처음 했던 말이었던 거 같다. 나는 방을 나왔고 다행히 지방공연을 무사히 마치고 밀양으로 돌아왔다. 그러고도 한두 편의 작업을 더 하고 극단을 나왔는데...정해진 일정이었고 갑자기 빠질 수 없어서였다." 라고 김수희 대표는 직접 이윤택 연출가의 실명을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오구'를 함께했을 때라고 언급해 페이스북 글에 등장하는 연출가가 연극계 원로 연출가인 이윤택 연출가 임을 암시하였습니다.




이 번 사태가 붉어 지면서 이윤택 연출가의 과거 행적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이윤택 연출가는 1952년 부산에서 태어났고 연출가로 전향하기전에는 기자 출신이였는데...전향 후 문화평론가,시인,극작가,예술감독,무대감독,연출가까지 문화 예술쪽 거의 모든 분야를 두루 거쳤습니다.

 


연출가로써는 '오구-죽음의 형식', '시민K', '문제적 인간 연산', '느낌 극락 같은' 등의 다양한 작품을 공연하였고...2005년에는 국립극장 예술감독을 맡았으며 2008년에는 석박사 학위 없이 동국대 연극영화학과 교수가 돼 세간의 관심을 받았습니다.




이윤택은 연그계에서 잘 나가는 연출가였지만 2015년 국립극단 직원에게 성폭력을 행사한 사실로 논란을 빚었고...당시 문제가 공론화되는 것을 원치 않는 피해자 의견을 존중해 국립극단 모든 작품에서 이 감독을 배제하는 것으로 모든 논란을 무마한적이 있었습니다.


윤성빈 노력형 아이언맨

육지담 강다니엘 빙의글 핵심정리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